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다찌마와 LEE
    Performances 2006. 11. 23. 13: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연히 한국영화데이타베이스에서 단편 코메디 중 감독 류승완이라는 이유로 눈에 들어온 이 영화를 새내기 지도학생들과 보려고 준비하는 과정은 고달펐다.  짝패의 감독이 만든 단편이라는 이유로 내 관심을 끈 이 영화가 5년전에는 제법 유명하게 인터넷을 통해 출시되었었다는 얘기를 듣고는 쉽게 구할 수 있겠지 했는데 웬걸.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라는 다른 영화의 DVD에 부록으로 보급이 되었다는 것을 알았을 때만 해도 여전히 나는 낙천적이였다.  대전에 아는 비디오방에 다 전화해보고, 서울의 단골 비디오방 쑤셔보고 학생시켜 국립도서관, 프루나, 웹하드 다 뒤져봐서 허탕을 치고나니까 조금씩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소장 DVD가 제법 되는 친구한테서조차 "포기하거나 혹은 다른 것을 보거나"라고 구박을 받고나서는 정신이 번쩍 들었다.  이거 큰일이구나.  학생들한테는 이것 보자고 얘기해놨는데, 단편 코메디는 본 적이 없어서 내심 기대도 잔뜩 하고 있었는데.  일단 나보다는 정보가 더 있을 듯한 사람들한테 이멜을 급하게 돌렸다.  주말내리 바빠서 화요일에서야 정신차리고 보니 아무런 추가 정보가 들어온게 없었다.  최후의 수단으로 대학원생에게 p2p 검색을 부탁했다.  p2p 시스템에서 돌아다니느 화일들의 pollution ratio가 50%를 넘는다는 것을 아는 나에게는 p2p로 무엇을 받아보는게 무척 가슴 떨리는 일이다.  나보다는 훨씬 p2p 시스템에 대해서 너그러워보이는 학생 하나가 우선 eDonkey를 뒤졌다.  없었다.  다음은 토토디스크에 검색 결과가 나오는데 "최신영화"라고 앞에 추켜세우는게 영 불안했다.  학생과 같이 봐서 민망할 일 없게 하려고 우선 학생이 받아 검열을 하고 내게 보여줬다.  휴~~ "다짜마와 LEE"였다.

    늘 생각하는 거지만 내가 보고 싶은 영화를 구해보는게 참 힘들다.  동네 비디오 가게에는 작가별로 분류되어 있지도 않고, 최신판 위주로만 나열되어 있고.  도서실에 이런 영상물을 갖춰놓는다는 건 아직 보편화되지 않은 듯하고.  한국영화데이타베이스라는 곳에도 없고, 영상원이라는데 전화하면 있을까?  나는 몇 천 원, 몇 만 원이라면 정당하게 돈을 내고 보고 싶은데, 현실은 그러기가 어렵다.  정당하게 구할 수 없으면 체념해야 되는데 내가 선을 넘는 행동을 하는건가?  상영관에서는 보기 힘든 단편물을, 그것도 인터넷상에서 개봉된 후 특정 보급통로가 없어서 장편에 끼워 팔린 영화라고 해서 다운로드 받아봐도 되는 건 아니다.  제작회사에 연락해보라고 해놨지만 연락이 안 되면?  한참 이런 고민을 하고 있으려니까 한 학생이 와서 알려주길 이 영화는 인터넷에서 무료로 상영되었었단다.  그러면 이렇게 봐도 되는 건가?

    상영관을 통해 개봉되지 않는 영화들은 어떻게 구해 볼 수 있는지 늘 궁금했다.  이번 경험이 많이 도움이 됐다.  비록 결론이 "무척 어렵다"이지만,  어떻게 어느 정도 어려운지 알았으니까.

    ---------------------------------------------------------------------------------------------------

    상영 끝부분에서 약간의 문제가 있었지만, 별 문제없이 상영을 마쳤다.  이제 더이상 익숙하지 않은 더빙의 "효과"에 웃고, 유치찬란한 음악, 액션, 내용 등등 키득키득 웃었다.

    댓글 2

Designed by Tistory.